로고

그린트러스트, 노후 공원 리모델링 해드립니다

그린 인프라 취약지역 우선으로 녹색 불평등 해소

김해인 | 기사입력 2023/12/02 [18:58]

그린트러스트, 노후 공원 리모델링 해드립니다

그린 인프라 취약지역 우선으로 녹색 불평등 해소

김해인 | 입력 : 2023/12/02 [18:58]

▲ '노후 공원 개선 프로젝트'로 재조성 된 늘봄어린이공원 내 정원 모습. / 사진제공=서울그린트러스트

 

[서울=조은소식통신 김해인 기자] 서울그린트러스트가 ‘노후 공원 개선 프로젝트’의 하나로 동대문구 늘봄어린이공원 리모델링을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노후 공원 개선 프로젝트는 그린 인프라가 취약한 지역을 우선으로 노후한 녹지공간을 개선해 녹색 불평등 해소에 이바지하는 활동이다. 실제로 서울시의 경우 20년이 지난 공원이 전체의 69%에 달하며, 10년 이상 된 공원은 91%나 된다(김용국·조상규, ‘포용적 근린 재생을 위한 공원 정책 개선 방안 연구’, 2019).

 

이런 배경에 따라 서울그린트러스트는 서울시 자치구 가운데 한 곳인 동대문구와 협력, 동대문구 장안동에 있는 ‘늘봄어린이공원’을 기후변화와 녹색 불평등에 대응하기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시켰다.


이번 리모델링의 주제는 ‘야생정원 - 어린나무가 사는 집’이다. 늘봄어린이공원은 경로당과 상업 지역, 주거 지역이 인접해 있어 어린이 외에도 다양한 연령층이 오고 가는 곳이다. 이런 특성을 반영해 조합 놀이대 중심으로 조성돼 있던 이곳을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누구나 자연을 즐길 수 있는 동시에, 도시에 사는 작은 생물들과 사람이 어우러질 수 있는 작은 숲이 될 수 있도록 개선했다. 

 

특별히 이번 활동은 네이버 해피빈과 공동으로 진행됐다. 네이버 해피빈 전하예 매니저는 “ESG 경영에 관심이 많은 기업들이 해피빈을 중심으로 뜻을 모아 기업 연합 후원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며 “함께한 후원사들은 유한킴벌리 크리넥스, 한국토지주택공사, HLB, 중앙그룹이다”고 말했다.

 

서울그린트러스트 이우향 사무국장은 “급격한 기후 변화로 다양한 생물들이 소리소문 없이 사라지고, 생태계가 파괴되고 있는 이 시대에 이곳 늘봄어린이공원이 모두를 위한 쉼터이자 맘 놓고 살아갈 수 있는 작은 터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폐목재를 재활용해 정원의 구조물로 활용한 모습. / 사진제공=서울그린트러스트

 

한편, 서울그린트러스트는 시민 참여를 바탕으로 서울시 생활권 녹지를 확대 및 보존하고, 쾌적한 도시 환경을 만드는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2003년 생명의숲국민운동과 서울시 간에 서울그린트러스트 협약을 체결해 ‘서울그린비전 2020’을 바탕에 두고 출범했고, 같은 해 5월 국내 최초로 시민들이 기금을 모으고 나무를 심어 서울숲공원 만들기에 참여함으로써 시민참여형 공원조성 사례를 실현했다.

 

이후 2005년부터 2021년까지 서울숲공원을 경영했고 시민과 기업의 자원봉사를 통한 도시숲 조성과 도시공원 가꾸기, 녹색문화 캠페인, 학술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공원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개선과 도시의 녹색 가치를 실현하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가고 있다.

 

haeingo128@g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58